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주재 中대사 "인도의 中규제, 양국 이익에 부합 안 해"

송고시간2020-10-06 14:13

중국-인도 '국경분쟁'(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중국-인도 '국경분쟁'(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과 인도 간 국경분쟁으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쑨웨이둥(孫衛東) 인도주재 중국대사가 인도를 향해 "중국 기업과 투자를 규제하는 것은 어느 쪽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6일 인도주재 중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쑨 대사는 최근 인도에 진출한 중국인들과 화상 좌담회를 연 자리에서 "이는(인도의 규제는) 중국에 손해를 끼칠 뿐만 아니라 인도에도 유리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쑨 대사는 "갈등을 확대하고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문제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대화와 협상이 바른길"이라면서 "이웃 국가 간 이견이 있는 건 정상이지만, 이견이 양국 관계를 방해하도록 둬서는 안 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쑨 대사는 지난달 양국 외교장관 회담 직후에는 공동보도문 이행을 강조하면서도 인도 측의 불법행위가 있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화상 좌담회 중인 쑨웨이둥(孫衛東) 인도주재 중국대사(가운데)
화상 좌담회 중인 쑨웨이둥(孫衛東) 인도주재 중국대사(가운데)

[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와 중국은 1962년 국경 문제로 전쟁까지 치렀지만, 국경선을 확정하지 못한 채 실질 통제선(LAC)을 경계로 맞서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올해 5월 판공호수 난투극, 6월 갈완 계곡 '몽둥이 충돌', 9월 45년 만의 국경지역 총기 사용 등이 발생하면서 국경인 라다크 지역을 중심으로 긴장이 고조된 상태다.

특히 갈완 계곡 충돌에서는 인도군 20명이 사망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인도에서는 중국산 제품 보이콧 운동이 일어났다.

인도 정부는 이후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을 비롯해 검색엔진 바이두(百度),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微博) 등 50여개의 중국산 앱을 자국 시장에서 퇴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세계무역기구(WTO)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지난 2일 서비스무역이사회 비공개회의에서 인도 정부의 중국 앱 규제에 대해 WTO 규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