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시 '호흡기 전담클리닉' 운영…코로나·독감 동시유행 대비

송고시간2020-10-06 10:21

독감 예방 접종
독감 예방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전주시는 호성전주병원과 다솔아동병원을 '호흡기 전담클리닉'으로 지정, 진료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호흡기 전담클리닉 지정은 올겨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 등 호흡기 질환이 동시에 유행할 것을 대비한 조치다.

시는 이들 병원에 2억원을 투입해 호흡기·발열 환자만 이용할 수 있는 별도의 독립적 공간을 마련하고 장비를 구축했다.

전담클리닉을 찾은 환자는 코로나19와 역학적 연관성을 확인한 후 단순 호흡기 질환인 경우 일반 병원처럼 진료를 받게 된다.

역학적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환자는 호성전주병원의 선별진료소와 덕진·화산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하게 된다.

전담클리닉은 환자 간 교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화상담을 통한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진료는 별도의 독립 공간에서 이뤄진다. 소아·청소년과 성인 진료도 따로 하도록 했다.

진료 비용은 일반 병원과 마찬가지로 환자 본인부담금만 발생한다. 전화 상담 비용이나 감염 예방관리료는 면제된다.

김신선 전주시보건소장은 "호흡기 전담클리닉 운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따른 진료 중단이나 의료인 격리 등 걱정을 덜게 하는 동시에 호흡기·발열 환자 진료 공백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코로나19·감기·독감 비교
[그래픽] 코로나19·감기·독감 비교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