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파리, 6일부터 술집 폐쇄…식당은 계속 연다

송고시간2020-10-05 20:25

최고경계 지역으로 지정…최소 2주간 적용

아직 영업을 시작하지 않은 프랑스 파리의 레스토랑
아직 영업을 시작하지 않은 프랑스 파리의 레스토랑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파리를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짐에 따라 술집을 폐쇄하기로 했다.

디디에 랄르멍 파리경시청장은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파리와 오드센, 센생드니, 발드마른 등 파리 주변 3개 주(데파르트망)가 코로나19 '최고경계' 지역으로 분류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술집과 달리 식당은 엄격한 보건 수칙을 준수한다는 조건으로 영업을 계속할 수 있다. 고객의 연락처를 기입하고, 한 테이블에 앉을 수 있는 손님을 6명으로 제한하며, 선 채로 음식을 먹어서는 안 된다.

백화점과 대형쇼핑센터에서는 4㎡(약 1평)의 공간에 손님 1명을 받도록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구체화했다.

공공장소에서 학생들의 파티를 금지하는 한편 1천명 이상 참가하는 집회, 10명 이상 모임은 파리 등 수도권 지역이 '고경계' 등급일 때와 마찬가지로 유지된다. 센강변과 같은 곳에서의 주류 판매와 소비는 오후 10시 이후 할 수 없다.

청소년을 위한 시설을 제외하고 체육관, 수영장도 모두 문을 닫는다. 결혼식은 시청, 종교시설에서 올릴 수 있지만, 일반인에게 공개되는 시설에서는 불가하다.

요양원을 방문할 때에는 반드시 사전 약속을 해야 하며 단체 외출은 금지하고 개인 외출은 제한하기로 했다.

이달 6일부터 적용되는 이번 조치는 최소 2주간 유지된다. 2주 뒤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재평가했을 때 상황이 나아진다면 조치는 완화된다.

프랑스는 지역별 코로나19 확산 수준에 따라 경계 전, 경계, 고경계, 최고경계, 보건비상사태 등 5단계로 등급을 매기고 각 단계에서 준수해야 하는 지침을 마련했다.

최고경계 등급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인구 10만명당 250명 이상, 고령 환자가 인구 10만명당 100명 이상, 중환자실 병상의 30% 이상∼60% 미만이 코로나19 환자일 때 내려진다.

현재 프랑스 수도권 지역의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확진자는 260명, 65세 이상 환자는 110명이며, 관내 병원 중환자실 병상의 36%를 코로나19 환자가 차지하고 있다.

파리 등 수도권에 앞서 프랑스 남부의 마르세유와 주변 도시, 프랑스령 과들루프가 코로나19 최고경계 지역으로 분류됐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