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서초구, 청년 기본소득 실험…2년간 월 52만원 지급

송고시간2020-10-05 18:03

조은희 구청장 "실증 없는 경기도 기본소득은 매표행위"…이재명 지사 비판

조은희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울 서초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25개 자치구 수장 중 유일하게 야당 소속인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여권에서 주로 논의돼 온 기본소득을 실험하겠다고 나섰다.

서초구는 '청년기본소득 도입을 위한 사회정책 실험'을 시행하기 위해 관련 조례 개정안을 구의회에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내년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

구는 이번 실험이 막대한 재원이 소요되는 기본소득 정책을 현장에서 체계적으로 검증하는 국내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효과 분석을 통해 예산 낭비와 시행착오를 막는 '예비타당성 조사' 같은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이번 실험은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서초구에 사는 만 24~29세 청년 1천명을 모집해 조사집단과 비교집단으로 나눈 뒤 조사 집단인 300명에게 2년 동안 매월 1인 가구 생계급여에 준하는 금액(올해 기준 월 52만원)을 지급하는 것이다. 비교집단인 700명에게는 아무런 지원을 하지 않는다.

구는 이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과 심층면접을 통해 구직활동, 건강과 식생활, 결혼·출산 등에 관한 사회적 인식과 태도 등을 조사하고 청년기본소득이 청년들의 삶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평가한다.

또 '기본소득 모니터링 앱'을 통해 실험 기간의 변화 추이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실험의 기본소득 지원금액(올해 기준 월 52만원)은 경기도의 청년기본소득(1년간 100만원)이나 서울시 청년수당(6개월간 300만원)보다 대폭 상향된 수준이라고 서초구는 비교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로 재난기본소득이라고 이름 붙이면서 기본소득 논의가 확 당겨졌지만, 국민 전체를 대상으로 하면 막대한 예산이 들어 과학적 검증과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 구청장은 "경기도의 청년기본소득은 1천500억여원이 들어가는 정책을 예비타당성 없이 도지사 마음대로 하는 것으로, 매표행위가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한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정면 비판했다.

이어 "청년들이 지금 아르바이트도 못 하는 상황에서 기회의 사다리를 주려면 기본소득이 답이 될지 실험해보자는 것"이라며 "정책도 과학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