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내일 대기업 사장단 만난다…공정3법 우려 청취

송고시간2020-10-05 17:39

을지로위 상생 격려하는 이낙연
을지로위 상생 격려하는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을지로위원회 상생 꽃 달기, 최소보장임대(하이브리드계약) 수수료 체계 개선을 위한 대기업 홈플러스와 입점 중소상인간의 상생협력'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이사(오른쪽 세번째), 최소보장임대료 해당 점주, 책임위원인 이동주 의원(가운데 오른쪽) 등이 참석했다. 2020.10.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6일 주요 대기업 사장단과 직접 만나 이른바 '공정경제 3법'(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을 듣는다.

5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를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면담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장동현 SK 사장, 황현식 LG 유플러스 사장, 오성엽 롯데지주 사장, 김창범 한화솔루션 부회장 등도 참석한다.

재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가뜩이나 기업 환경이 열악해진 상황에서 공정경제 3법까지 더해지면 기업에 과도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2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부터 이런 뜻을 전해듣고 "공정경제 3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당연히 경제계 의견을 듣는 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혔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