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죽었으면 좋겠다" 축구 해설자 칼럼 악플 20대 벌금 100만원

송고시간2020-10-05 14:32

코로나19로 관중 없이 재개된 독일 분데스리가
코로나19로 관중 없이 재개된 독일 분데스리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국내 유명 축구 해설자 칼럼에 지속해서 악플을 단 20대에게 법원이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부산지법 형사9단독 김상현 부장판사는 무고 혐의로 기소된 A(21)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14일 축구 해설자 B씨가 쓴 한 축구 칼럼에 '난 B○○이 어서 죽었으면 좋겠다' 등 댓글을 단 것을 비롯해 같은해 12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악플을 달아 B씨를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TV 축구 해설 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국내 축구 칼럼니스트로는 꽤 유명인으로 알려져 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