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왜 지방간이 당뇨병을 일으킬까? 원인은 '글루카곤 저항'

송고시간2020-10-05 11:59

간-췌장 피드백, 글루카곤 민감성 낮추고 혈당치 높여

코펜하겐대 연구진, 저널 '분자 대사'에 논문

췌장의 랑게르한스섬
췌장의 랑게르한스섬

췌장 랑게르한스섬의 인슐린 분비 세포(녹색)와 글루카곤 분비 세포(적색).
췌장의 생체 시계가 잘 맞지 않으면 인슐린과 글루카곤 분비가 교란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제네바 의대 디프너 랩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좋지 않은 지방이 간에 쌓이는 지방간은 그 자체로 특별한 증상을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지방간을 가진 사람은 당뇨병이 생길 위험이 높다.

지금까지 잘 알지 못했던, 지방간이 당뇨병을 일으키는 기전을 덴마크 코펜하겐대 과학자들이 밝혀냈다.

원인은 지방간이 글루카곤 호르몬의 민감성을 급격히 낮추는 데 있었다.

글루카곤 민감성이 떨어지면 췌장의 글루카곤 분비가 늘어나고 당연히 혈중 글루카곤 수치가 올라간다.

이는 대부분의 2형 당뇨병 환자에게 나타나는 현상이기도 하다.

코펜하겐대 노보노디스크 단백질 연구 센터의 니콜라이 베버르 알브레흐천 부교수 연구팀은 최근 국제 학술지 '분자 대사'(Molecular Metabolism)에 관련 논문을 공개했다.

5일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글루카곤 수치가 올라가는 건 건강 이상 징후 가운데 하나다.

간의 포도당 생성량을 늘려 혈당치를 밀어 올리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여기에 관여하는 간과 췌장 사이의 피드백 시스템을 확인했다.

정상적인 간과 지방(흰색 원)이 쌓인 간(우)
정상적인 간과 지방(흰색 원)이 쌓인 간(우)

[제네바 의대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지방간과 연관된 당뇨병의 발병 메커니즘을 집약해 '글루카곤 저항'(glucagon resistance)이라는 신개념을 제시했다.

알브레흐천 교수는 "현재의 인슐린 저항과 똑같이 미래의 의대 학생들에게 반드시 가르쳐야 할 생물학적 신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이 개념은 당뇨병 징후의 조기 검진에 도움을 줄 거로 과학자들은 기대한다.

글루카곤 민감성이 떨어지는 걸 포착하면, 일찌감치 체중 감량 등으로 간의 지방 축적을 줄이고 글루카곤 억제 약물을 투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글루카곤-알라인 지수'도 개발했다. 글루카곤 민감성에 이상이 생긴 사람을 조기 검진하는 데 유용한 생물지표다.

알라닌은 단백질 구성단위인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알파와 베타 두 종류가 있다.

마리 빈트허르-스렌선 박사과정 연구원은 "혈액 검사로 지방간의 글루카곤 저항을 확인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라면서 "이미 제약업계가 당뇨병 치료 연구에 이 생물지표를 쓰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che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