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북한군 상부 사살지시' 주장에 "첩보 임의가공 부적절"

송고시간2020-10-05 11:20

"군 임무수행 지장 초래하고 안보에 도움 안돼…깊은 유감과 우려"

국방부 청사
국방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북한군 상부에서 '7.62㎜ 소총으로 사살하라'고 지시한 것을 군 정보당국이 파악했다고 한 야권의 주장에 대해 "첩보사항을 임의대로 가공하고 무분별하게 공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5일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밝힌 내용에 대한 국방부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우리 군의 첩보 사항들이 무분별하게 보도되고 있는데 깊은 유감과 함께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우리 군 특수정보에 따르면 북한 상부에서 '762 하라'고 지시했다. 북한군 소총 7.62㎜를 지칭하는 것"이라며 "사살하란 지시가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문 부대변인은 "군의 민감한 첩보 사항들이 임의대로 가공되거나 무분별하게 공개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이는 우리 군 임무 수행에 많은 지장을 초래할 뿐 아니라 안보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762 하라'는 첩보 내용의 사실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북한이) 총격했을 때의 정황, 불태웠을 때의 정황들은 저희가 CC(폐쇄)TV로 보듯이 실시간으로 파악한 것이 아니라 단편적인 어떤 첩보 조각들을 종합 분석해서 얻은 결론"이라며 "그것이(결론이) 상당한 시간이 경과한 후에, 사후에 재구성됐다는 점을 누차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첩보 사항 유출과 보도에 대한 법적 조치 여부에 대해서는 "그 내용은 세부적으로 좀 살펴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언론이 균형 잡힌 보도를 했을 때 그것을 읽는 독자라든지 국민들이 오해 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