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업계 최초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월 4만·6만원대

송고시간2020-10-05 09:46

KT '5G 세이브'와 '5G 심플' 출시
KT '5G 세이브'와 '5G 심플' 출시

(서울=연합뉴스) KT 고객이 서울 KT광화문빌딩에 위치한 대리점에서 5G 요금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KT는 5G 요금제 '5G 세이브', '5G 심플'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KT가 통신사 중 최초로 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한다.

KT는 월 4만원대 5G 요금제인 '5G 세이브', 월 6만원대 5G 요금제인 '5G 심플' 2종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5G 세이브는 월정액 4만5천원에 매월 5GB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400K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이통3사 5G 요금제 최저 수준은 5만5천원이었다.

5G 심플은 KT의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베이직(월정액 8만원, 국내 데이터 완전 무제한)' 아래 단계의 요금제로, 기존 같은 가격의 LTE 요금제와 구성이 거의 비슷하다.

월정액 6만9천원으로 매월 110GB의 데이터를 쓸 수 있고, 기본 제공량을 다 쓰면 5Mbps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태블릿PC 등 다른 스마트기기에 10GB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KT는 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슬림'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8GB에서 10GB로 올렸다.

KT의 이번 요금제 출시로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다른 통신사들도 곧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에 합류할지 주목된다.

KT 5G/기가사업본부장 이성환 상무는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KT는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