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MIC, '미 수출규제 대상 됐다' 확인…"생산에 불리"

송고시간2020-10-05 09:30

"설비, 부품, 원재료 공급 지연 가능성"

SMIC 상하이 반도체 공장
SMIC 상하이 반도체 공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SMIC(中芯國際ㆍ중신궈지)가 미국 정부의 수출 규제 대상이 된 것이 사실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SMIC는 4일 밤 발표한 성명에서 "여러 날에 걸쳐 협력사들에 문의하고 상의하고 난 후에 미국 상무부 공업안보국이 미국 수출통제조례 규정에 근거해 일부 협력업체들에 서한을 보낸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SMIC는 미국 상무부의 요구에 따라 협력사들은 미국 정부의 사전에 허가를 얻어야 SMIC에 설비, 부품, 원료 등을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현재 제재의 영향을 평가 중"이라며 "일부 미국산 설비, 부품, 원재료 등 공급이 지연되거나 불확실해질 수 있어 미래 생산과 경영에 상당히 불리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SMIC 수출 규제가 사실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이 SMIC를 대상으로 수출 규제를 시작했다는 소식은 지난달 26일 무렵부터 미국과 영국 등 일부 외신 보도를 통해 전해졌다.

그러나 그간 미국 정부나 수출 규제 강화에 관한 통보 서한을 받았다는 미국 업체들은 관련 소식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적이 없었다.

미국의 수출 규제가 본격적으로 영향을 끼치면 SMIC는 미국에서 반도체 생산 설비, 재료, 소프트웨어 등을 구입하기가 어려워진다.

식각, 세척, 이온 주입, 박막 침적, 검사 등 거의 모든 반도체 생산 과정에 걸쳐 SMIC는 미국산 설비와 재료에 크게 의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 수출 규제는 화웨이(華爲) 등 앞서 다른 중국 기업에 적용된 '블랙리스트 제재'와는 다르다.

SMIC를 대상으로 한 수출 규제는 중국, 러시아, 베네수엘라 등 특정 국가에 최종적으로 군사 용도로 활용될 제품의 수출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수출통제조례(EAR) 774조 21항을 근거로 하고 있다.

미국은 자국 업체들에 보낸 서한에서 최종적으로 중국의 군사 목적에 활용될 위험이 있다면서 SMIC에 제품을 공급하기 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현재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 등 여러 기업에 적용 중인 '블랙리스트'는 자국 기업뿐만 아니라 외국 기업에도 대상 기업에 수출 금지를 요구할 수 있지만 EAR 조항은 기본적으로 미국 기업에 적용된다.

차이신은 "SMIC가 받게 된 제재는 가장 심각한 것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SMIC는 미중 기술전쟁 와중에 중국 정부가 자국의 '반도체 산업 자립'을 위해 사력을 다해 육성 중인 핵심 업체다.

이 회사는 아직은 세계 파운드리 업계 4위 수준으로 세계 1·2위 파운드리 업체인 TSMC나 삼성전자와의 기술력 격차는 큰 것으로 평가된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