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천 군부대 코로나19 확진자 30여명 '비상'…감염경로 불분명

송고시간2020-10-05 07:42

병사 33명·간부 3명…부대원 230여명 전수검사서 추가환자 나와

군부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CG)
군부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경기도 포천시에 있는 육군의 한 부대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여명으로 늘어 군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5일 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포천 내촌면에 있는 육군 부대 관련 확진자는 총 36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병사 33명, 간부 3명 등이다.

군 당국은 앞서 해당 부대에서 전날 오전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병력 이동을 통제하고 간부들을 포함해 부대원 23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에 돌입했다. 이 전수검사에서 무더기 감염자가 나왔다.

군은 확진자를 대상으로 감염경로를 추적하고 있으나 아직 원인을 정확히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집단감염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병사들의 휴가와 외출이 대부분 제한된 상황에서 발생한 데다 감염 경로도 불분명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재 모든 군부대는 이달 11일까지 청원휴가 등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휴가 출발이 잠정 중지된 상태다.

외출 역시 부대가 속한 지역에 1주간 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은 경우에만 지휘관 판단하에 제한적으로 허용되고 있다. 외박은 이미 지난 2월부터 중지 방침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확진자가 나온 부대의 병력 이동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면서 "모든 부대원 전수검사에서 확진자가 나온 만큼 치료 등 관리만 잘하면 더는 확산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ZzYENKjS7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