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확진' 트럼프, 바이든과 격차 벌어져…지지율 10%p 뒤져(종합)

송고시간2020-10-05 00:31

로이터-입소스 여론조사서 41% 대 51%…"코로나 대응 문제있다" 의견 다수

확진 전 WSJ-NBC 여론조사는 14%p차…유권자 60% "트럼프가 예방조치 소홀"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첫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첫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뉴욕=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강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경쟁자인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10%포인트까지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로이터통신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함께 지난 2∼3일 전국 단위의 설문(응답자 1천5명)을 진행한 결과 바이든 후보가 51%의 지지율을 기록, 41%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10% 포인트 차이로 앞섰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후보의 격차는 최근 수 주 동안 실시된 여론 조사 결과들과 비교하면 약 1∼2% 포인트 더 벌어진 것이다.

대선이 한 달가량 남은 상황에서 바이든 후보는 초반의 우세를 계속 지켜나가고 있다.

그러나 대통령에 당선되려면 여러 경합주에서 확실히 우위를 점해야 하는데 격전지로 분류되는 여러 주에서 양측이 여전히 우열을 가리기 힘든 상황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이 이달 15일로 예정된 대선 토론회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 직전에 이뤄진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와의 격차가 더 컸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방송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등록유권자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조사 결과(오차범위 ±3.5%포인트)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가 53%의 지지율로 39%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14%포인트 앞섰다.

지난달 WSJ-NBC 공동 여론조사에서 집계된 11%포인트 차를 넘어 가장 큰 지지율 격차를 기록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4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는 응답자도 취임 후 처음으로 50%에 이르렀다.

특히 여성 유권자들의 '반(反) 트럼프' 현상이 두드러졌다.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는 여성 응답자는 60%,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여성 응답자는 33%로 각각 집계됐다.

어느 후보가 대통령으로서 적합한 성품을 갖고 있느냐는 물음에는 바이든 후보라고 답한 유권자(58%)가 트럼프 대통령이라는 응답자(26%)의 2배를 넘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인식과 대응에 관한 비판적인 시각을 보여주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닝컨설트의 긴급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10명 중 6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적절한 예방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전국의 등록 유권자 905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과반인 53%는 트럼프 대통령의 감염은 대통령 개인의 잘못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로이터-입소스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를 가볍게 여기지 않았다면 감염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한 응답자가 65%에 이르렀다.

응답자 55%는 그가 코로나19의 실체를 사실대로 전하지 않았다고 비난했고, 57%는 사태 대응이 본질적으로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자연 소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발언하는 등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를 휩쓴 이번 사태를 과소평가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올해 대선 유세 계획이나 일정을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67%는 대면 유세 중단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59%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복할 때까지 대선 토론회를 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폴리티코-모닝컨설트 조사에서도 응답자 58%가 트럼프 대통령이 대면 유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74세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린 뒤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v0u_gQyfpQ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