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이탈리아 성지 아시시 방문…즉위 후 세 번째 회칙 서명

송고시간2020-10-03 21:14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로마 밖 외출…회칙 내용은 4일 발표될 듯

(바티칸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미사를 주례하는 모습. [바티칸 미디어 제공. 판매금지]

(바티칸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미사를 주례하는 모습. [바티칸 미디어 제공. 판매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3일 오후(현지시간) 이탈리아 중부 움브리아주의 가톨릭 성지인 아시시를 찾는다.

아시시는 프란치스코 수도회 창시자이자 평생 청빈한 삶을 고수한 것으로 잘 알려진 프란치스코 성인(1181∼1226)이 출생하고 선종한 곳이다.

교황이 지난 2월 이탈리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교황청을 품은 로마를 벗어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황은 성프란치스코 성당 내 성인의 무덤 앞에서 미사를 주례하고 '모든 형제들'(Fratelli Tutti)이라고 이름 붙은 새 회칙에 서명한다.

회칙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코로나19로 비탄에 빠진 인류가 공생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교황이 프란치스코 성인의 출생일에 맞춰 아시시를 직접 찾아 회칙에 서명한다는 점에서 그 중요성을 짐작게 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역사상 처음으로 채택된 프란치스코라는 교황명도 성인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교황청은 회칙의 구체적인 내용을 프란치스코 성인의 축일인 4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칙은 교황이 전 세계 13억 가톨릭 신자와 주교들에게 전하는 최고 권위의 사목 교서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3년 즉위 이래 회칙을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첫 회칙은 즉위 직후인 2013년 7월에 발표한 '신앙의 빛'(Lumen fidei)으로 진정한 신앙은 고통받는 이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라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어 2015년 6월에는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기후변화 이슈를 다룬 두 번째 회칙 '찬미받으소서'(Laudato si)를 발간했다. 이는 가톨릭 역사상 첫 환경 회칙으로 주목을 받았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