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총 앞둔 LG화학 '긴장'…분사 발표 후 개인 6천억 순매도

송고시간2020-10-05 06:00

분사안 통과여부 놓고 국민연금 등 기관 표심에 촉각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 확정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 확정

LG화학은 지난달 17일 열린 긴급 이사회를 통해 전지사업부를 분할하는 안을 의결했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LG화학[051910]의 배터리 사업 분사 발표 이후 개인투자자가 LG화학 주식 6천억원 이상을 팔아치운 것으로 나타났다.

분사에 대한 개미들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오는 30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분사안이 통과에 필요한 찬성표를 확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물적분할해 100% 자회사(가칭 LG에너지솔루션)로 만드는 계획을 발표한 지난달 17일부터 최근(지난달 29일)까지 개인은 LG화학 보통주 총 6천5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17일 이래 9거래일간 개인은 504억원을 순매수한 지난달 23일 하루를 제외하고 나머지 8거래일에는 LG화학을 계속 팔았다.

◇ 개인 LG화학 순매도 동향

날짜 순매도액(억원)
9.17 -1,458
9.18 -1,171
9.21 -544
9.22 -1,032
9.23 504
9.24 -696
9.25 -663
9.28 -140
9.29 -859
합계 -6,059

(자료=한국거래소)

이처럼 개인이 매도에 나선 것은 LG화학의 미래 먹거리인 배터리 사업이 빠져나가면 기존 주주는 배터리 사업 성장에서 소외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한 투자자는 청와대에 분사를 막아달라며 올린 국민청원에서 "세계 1등인 LG화학 배터리의 성장성을 보고 투자했다"며 "배터리가 빠진 사양산업 화학회사라면 절대로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물적 분할의 경우 LG에너지솔루션이 기업공개(IPO) 후 상장해도 우리는 신주를 받지 못한다"며 "이는 방탄소년단의 성장성을 보고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투자했는데 방탄소년단이 탈퇴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이처럼 개인 투자자 사이에서 분사 반대 여론이 적지 않은 분위기여서 분사안의 주총 통과 여부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회사 분할은 특별결의 사항이어서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총 발행주식수의 3분의 1 이상 찬성을 얻어야 통과된다.

LG화학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모기업 LG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LG화학 지분(지난 6월 말 기준)은 2천355만5천760주로 총 발행주식수 6천893만9천926주(의결권이 없는 자사주는 제외)의 34.17%를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총 발행주식수의 3분의 1 이상 확보에는 문제가 없지만,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찬성표 획득이 관건이다.

만약 이번 주총 참석률이 51.25% 이하일 경우 LG 측 지분만으로도 참석 주주의 3분의 2를 넘겨 분사안이 무난히 통과된다.

하지만 LG화학에 따르면 지난 3월 정기주총 당시 참석률은 76.4%여서 이번 주총 참석률이 동일하다고 가정할 경우 LG 측 지분에 더해 약 1천100만주 이상, 지분율로는 약 16%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해진다.

LG 측 지분 외 나머지는 국민연금이 10.20%(702만9천720주), 1% 미만 보유 소액주주가 54.33%(3천745만3천428주)를 각각 갖고 있어 LG화학은 국민연금과 400만주 이상 소액주주의 지지를 얻어내야 하는 셈이다.

또 LG화학은 주주 편의를 높이기 위해 이번 주총에서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해 주총 참석률이 더 높아질 가능성이 있는데, 이 경우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획득에 필요한 주식 수가 더 많아져 통과가 어려워진다.

이와 관련해 자산운용사 등 LG화학 보유 기관들은 분사안의 주주가치 훼손 여부를 평가하는 등 주주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어 이들 기관과 국민연금의 선택이 한층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NH-아문디자산운용 관계자는 "분사와 관련해 LG화학에 주주서한을 보내는 방안을 검토했다가 보내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주총에서 의결권을 어느 방향으로 행사할지 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 LG화학 주주 구성

주식수 지분율
총 발행주식수 68,939,926 100%
LG 및 특수관계인 지분 23,555,760 34.17%
국민연금 7,029,720 10.20%
1% 미만 소액주주 37,453,428 54.33%

※ 6월 말 기준, 총 발행주식수는 자사주 제외 수치

(자료=LG화학 반기보고서)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