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외연 개원 30주년…"포스트 코로나 시대, 위기를 기회로"

송고시간2020-10-05 09:00

개회사 하는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
개회사 하는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이 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30주년 기념세미나에서 개회사하고 있다. srbaek@yna.co.kr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초래한 글로벌 환경 변화 속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KIEP 30주년 기념 세미나' 개회사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기후변화, 감염병, 디지털 무역 등 새로운 글로벌 이슈가 부상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KIEP는 글로벌 위기에 선제적이고 실질적인 대응 방안을 제시하여 상생과 협력의 미래전략 수립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조연설에 나선 무키사 키투이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 사무총장은 코로나19가 리쇼어링(자국 회귀) 등 글로벌 생산체계의 재편을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아가 디지털 전환으로 인해 그 어떤 나라도 소외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디지털 무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성장의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1990년 1월 17일 설립된 KIEP는 올해로 개원 30주년을 맞았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유장희 전 KIEP 원장, 박복영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이 참석해 축사를 진행했으며 데이비드 바인즈 옥스퍼드대 교수와 안성배 KIEP 국제거시금융실장, 양두용 경희대학교 교수 등이 발표를 맡았다.

mskw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