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타 전준우 결승 3점포…롯데 스트레일리는 12승째

송고시간2020-10-02 16:44

전준우 홈런
전준우 홈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대타 전준우가 적시에 결승 3점 홈런을 터뜨려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의 시즌 12승(4패) 수확을 도왔다.

롯데 자이언츠는 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한화 이글스와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자칫 빛바랠 뻔 한 스트레일리의 호투가 전준우의 한 방으로 빛났다.

롯데가 2회 한동희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앞서가자 한화는 3회 2사 1루에서 터진 노수광의 우선상 2루타로 1-1 동점을 이뤘다.

이후 특별한 공방전 없이 8회말에 이르렀다.

스트레일리' 오늘 잘 풀리는데'
스트레일리' 오늘 잘 풀리는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트레일리는 두 경기 연속 10점 이상을 뽑은 한화 타선을 8이닝 동안 1점으로 묶었다.

롯데는 한화 마무리 정우람을 상대로 8회말 1사 후 이대호의 중전 안타, 이병규의 볼넷으로 1, 2루 득점 기회를 잡았다.

이어 민병헌 타석 때 전준우가 등장해 정우람의 몸쪽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왼쪽 스탠드로 향하는 스리런 홈런을 쐈다.

스트레일리는 승리 요건을 안고 배턴을 소방수 김원중에게 넘겼고, 김원중은 9회초를 무실점으로 막고 세이브를 챙겼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