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름 낀 추석 연휴 셋째날 곳곳서 빗방울…"교통안전 유의"

송고시간2020-10-02 05:33

먹구름 짙게 깔린 서울
먹구름 짙게 깔린 서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추석 연휴 셋째 날이자 금요일인 2일은 전국에 대체로 구름이 많고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에는 낮 한때 비가 오겠고,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남 북부는 오후부터 저녁 사이 비가 오겠다.

이날 예상 강수량은 5∼10㎜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6.4도, 인천 17.8도, 수원 14.7도, 춘천 15.2도, 강릉 15.9도, 청주 17.8도, 대전 17.6도, 전주 17.4도, 광주 16.7도, 제주 18.2도, 대구 15.2도, 부산 17.1도, 울산 14.8도, 창원 15.8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1∼26도로 예보됐다.

밤부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3일까지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상에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남해안은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침수 피해를 보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0m, 서해와 남해 0.5∼1.5m로 예상된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