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월14∼18·21∼29일 명일동 사우나 방문자 검사받아야"

송고시간2020-10-01 15:10

서울 강동구청
서울 강동구청

[강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강동구는 지난달 14∼18일과 21∼29일 오후 6∼7시에 명일동 '싸파리사우나' 남탕에 다녀간 이들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1일 당부했다.

강동구는 긴급 재난문자를 관내에 발송해 이같이 알리고 해당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즉시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강동구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관내 확진자가 이 사우나를 자주 이용한 사실을 파악하고 이런 조치를 내렸다고 전했다.

강동구 관계자는 "사우나 특성상 실내에는 폐쇄회로TV(CCTV)가 없어 접촉자를 상세히 파악하기 어렵다고 보고, 이용 시간이 겹치는 사우나 방문자들에게 모두 검사를 받도록 안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