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에 이산가족 합동차례 취소…추석 맞은 임진각 '한산'

송고시간2020-10-01 11:31

한산한 임진각 망배단
한산한 임진각 망배단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추석인 1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통일경모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명절 때마다 열었던 합동경모대회를 취소했다. 2020.10.1 andphotodo@yna.co.kr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권숙희 기자 = 매해 명절마다 경기 파주 임진각에서 진행되던 북한 이산가족 합동차례 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올해는 열리지 않았다.

추석 당일인 1일 오전 임진각은 통일경모회 주최 합동경모대회가 취소돼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몇몇 실향민과 북한이탈주민이 각자 준비해 온 차례상을 차려놓고 북녘을 향해 절을 올리는 모습만 목격됐다.

이들은 배, 사과, 대추 등 비교적 간단히 마련한 음식과 술을 차례상에 올린 뒤 돗자리를 깔아놓고 북녘 조상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 차례를 지냈다.

'고향 떠날 땐 청춘이었는데'
'고향 떠날 땐 청춘이었는데'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추석인 1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실향민 조경현(94)씨가 차례상을 바라보고 있다. 2020.10.1 andphotodo@yna.co.kr

북한 황해북도 연백이 고향인 실향민 조경현(94)씨 가족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임진각 망배단 옆 벤치에 지방을 붙이고 차례를 지냈다.

조씨 가족은 20년째 명절 때마다 임진각에 와서 차례를 지내고 있다.

북한이탈주민 한모(63)씨 가족도 손주들과 함께 임진각 망배단을 찾았다.

백두산 삼지연이 고향인 한씨는 약 10년 전 가족 전체가 탈북해 남한으로 왔다. 한씨는 돌아가신 부모님을 생각하며 절을 올렸다.

앞서 통일경모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제51회 재이북부조합동경모대회 취소 소식을 전하면서 "추석날 망배단에 모여 북녘 조상께 합동으로 차례를 올리며 뵙기를 희망했으나 코로나19가 세계 각국에 만연해 금년 추석에는 합동경모대회도 개최하지 못하게 돼 많은 아쉬움이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70여년 전 정감이 묻어 있는 북녘 고향의 추억과 조상님 그리고 살아있을 가족을 생각하는 추석 명절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북녘 향해 올리는 절
북녘 향해 올리는 절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추석인 1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북한이탈주민 가족이 북녘을 향해 절을 올리고 있다. 2020.10.1 andphotodo@yna.co.kr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