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에서 서민들 살 집이 사라진다…저가아파트값 2년새 35%↑

송고시간2020-10-02 06:55

고가 아파트값 상승률 15%보다 2배 이상 높아

산에서 내려다 본 서울 성북구 일대 아파트 단지
산에서 내려다 본 서울 성북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에서 중저가 아파트값이 최근 2년 사이 빠른 속도로 상승하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점점 어려워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가 아파트의 가격 상승 속도는 고가 아파트보다 2배 이상 빨랐다.

서울에서 서민들 살 집이 사라진다…저가아파트값 2년새 35%↑ - 2

◇ 서울 저가 아파트값 2년새 35% 뛰고 고가는 15% 올라

2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1분위(하위 20%) 평균 아파트값은 4억4천892만원으로 4억5천만원 선에 바짝 다가섰다.

1분위 평균 아파트값은 1년 전(3억6천232만원)과 비교하면 23.9%, 2년 전(3억3천199만원)보다는 35.2% 오른 것이다.

1분위 아파트값은 상승 속도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8년 12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2억5천만원 이하 박스권에 머무르다가 2015년 12월 2억5천만원을 넘어섰고, 그로부터 2년 만인 2017년 12월 3억원, 여기서 1년 뒤인 2018년 12월 3억5천만원을 각각 돌파했다.

올해 6월에는 처음 4억원을 넘겼으며 지난달 4억4천892만원을 기록해 지금 같은 속도라면 이달 4억5천만원 돌파가 예상된다.

고층 신축 아파트와 저층 구축 아파트가 섞여 있는 서울 시내 전경
고층 신축 아파트와 저층 구축 아파트가 섞여 있는 서울 시내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서울의 2분위(하위 40%) 아파트값은 7억1천301만원으로 처음 7억원을 넘겼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5.7%(1억4천577만원) 오른 것이고, 2년 전보다는 40.5%(2억570만원)이나 뛴 값이다.

반면, 지난달 상위 20%에 해당하는 5분위 아파트값은 19억1천267만원으로 1년 전보다 13.6%, 2년 전보다 15.0% 오르는 데 그쳤다.

최근 1∼2년간 저가 아파트의 가격상승 속도는 고가 아파트의 2배를 넘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꿈도 점점 멀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최근 전체 노동자 임금상승률이 3.3%(작년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수준에 머무는 상황에서 집값은 2년동안 35∼40% 수준으로 뛴 현실을 감안하면 이런 우려는 더 커진다.

서울 아파트 5분위 배율은 4.3으로 2017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통상 5분위 배율이 낮아지는 것은 고가-저가 아파트 간 가격 차이가 줄어들어 긍정적으로 해석되지만, 이번에 5분위 배율이 내려간 것은 저가 아파트값이 급격히 상승한 데 따른 것이어서 긍정적으로 보긴 어렵다.

◇ 2년간 전국 저가 아파트값 5% 내리고, 고가 아파트값은 34%↑

조사 기준을 전국으로 확대하면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 5분위 배율은 8.2로, 2008년 12월 통계 추출 이후 가장 높았다.

전국 아파트 5분위 가격은 8억9천869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하면 27.1%(1억9천141만원) 올랐고, 1분위 평균 가격은 1억1천21만원으로 1년 전과 비슷한 수준(0.5%·59만원)을 유지했다.

저가 아파트값이 제자리걸음을 하는 동안 고가 아파트값은 25% 넘게 오른 것이다.

2년 전과 비교하면 저가 아파트(1분위)값이 4.9%(569만원) 내리는 사이 고가 아파트(5분위)값은 33.8%(2억2천690만원)나 껑충 뛰어 가격 격차가 더 벌어졌다.

부산 해운대신도시 아파트 단지
부산 해운대신도시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의 아파트값 추이는 서울보다는 전국 상황에 가까웠다.

지난달 경기도 아파트 1분위 가격은 1억6천52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하면 4.4%(675만원), 2년 전보다는 1.6%(248만원) 상승하는 데 그쳤다.

반면, 5분위 가격은 7억3천708만원으로 1년 전보다 26.1%(15억238만원), 2년 전보다 29.6%(1억6천839만원) 각각 올랐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서울에서는 외곽 지역의 중소형·중저가 아파트값이 빠르게 오르고 있고, 지방 주요 도시에서는 새 아파트값이 뛰면서 상향 평준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저가 아파트가 점점 사라지면서 서민층의 주택 접근성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