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영국 동물원, '욕쟁이' 앵무새 얌전해질 때까지 격리

송고시간2020-09-30 21:01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꺼져' '뚱뚱이 멍청이' 입에 달고 살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영국의 한 동물원이 관람객에 욕설을 남발하던 앵무새 5마리를 격리 조치했다고 CNN 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동물원의 '욕쟁이' 앵무새
영국 동물원의 '욕쟁이' 앵무새[AP=연합뉴스]

잉글랜드 동부 링컨셔 야생동물 공원에 있는 문제의 앵무새들은 '에릭', '제이드', '엘시', '타이슨', '빌리'로 불린다.

이들 '욕쟁이' 아프리카 회색 앵무새들은 기증자가 모두 다르지만, 동물원에 온 뒤 같은 공간에서 적응기를 보냈다.

그리고 곧바로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동물원 직원은 "앵무새들이 동물원에 온 직후 욕설을 퍼붓기 시작했다"며 "내가 지나갈 때마다 '뚱뚱이 멍청이'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가장 흔한 욕설은 '저리 썩 꺼져'인데. 그 밖에도 보통 사람들이 생각할 수 있는 욕설은 모두 했다고 한다.

동물원측은 어린이 관람객이 들을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잠정적으로 서로 떼어 놓고 일반 관람을 제한하고 있다. 격리 기간에 앵무새들의 '언어'가 순화 되기를 바란다고 동물원 측은 밝혔다.

아프리카 회색 앵무새는 지난해 영국에서 110만 마리가 사육될 정도로 인기있는 반려동물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동물원에 기증되는 개체들이 늘었다고 한다.

재택근무나 이동제한으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보호자가 앵무새들에게 더 넓은 활동 영역을 주려고 동물원 기증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동물원 관계자는 "앵무새의 경우 통상 2주에 1∼2마리 정도 기증이 들어오지만, 오늘 하루에만 8마리가 들어왔다"고 전했다.

영국 동물원의 욕쟁이 앵무새 격리
영국 동물원의 욕쟁이 앵무새 격리[AP=연합뉴스]

aayys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