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유족 "청와대 진상규명 의지 확인…농성 중단"

송고시간2020-09-30 14:36

무기한 연좌시위 돌입한 4.16연대와 세월호가족협의회
무기한 연좌시위 돌입한 4.16연대와 세월호가족협의회

이달 24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왼쪽)과 4.16연대 박승렬 공동대표가 정부에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연좌시위를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7일째 무기한 농성을 진행하던 세월호 유족과 시민들이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정부 입장을 확인하고 농성을 중단하기로 했다.

유경근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제남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을 통한 두차례 협의와 노영민 비서실장 면담을 통해 (청와대가)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와 계획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이번 청와대와의 면담을 통해 국정원, 군을 비롯한 정부기관이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게 됐고 자료 제출 요구에 불응하는 일도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 위원장은 "특히 박지원 국정원장 면담에서 국정원 내 세월호참사 관련 문서를 국정원의 자의적 판단을 배제하고 사참위에 제출하는 방식, 그리고 세월호참사와 관련한 국정원 의혹 사안조사를 요구할 경우 응하는 방식으로 '성역없는 진상규명 '에 협조할 것임을 약속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추석연휴 직후에는 군이 그동안 제출을 거부해왔던 문서와 자료들에 대한 협조는 물론, 군이 '성역없는 진상규명'에 제대로 응하는 것을 전제로 해군참모총장 및 국방부 관계자와 면담을 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유 위원장은 현 정부에서 트라우마센터 '국립마음건강센터'와 4·16생명안전공원 건립 등 추모사업이 순탄하게 진행되지 못했다는 점도 언급하며 "약속하고 의결한 대로 원상복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구체적인 진상규명 계획과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던 데 대해선 "위 사항들을 진행해가면서 '적절한 시기'에 하겠다는 것이 청와대의 현재 입장임을 확인했다"고 했다.

세월호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시민단체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는 문 대통령에게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약속을 이행하라고 요구하며 이달 24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연좌 농성을 벌였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