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재확산에 독일, 행사참석 50명 제한…"셧다운 안해"

송고시간2020-09-30 06:32

메르켈·주총리 회의서 결정…가정 모임도 10명까지로 제한 권고

베를린 스타디움에서 연습하는 도이체오퍼 극장의 어린이 합창단 [AFP=연합뉴스]

베를린 스타디움에서 연습하는 도이체오퍼 극장의 어린이 합창단 [AF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공공장소에서 열리는 행사의 참석 인원을 최대 50명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29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총리들은 이날 화상회의를 하고 10만 명당 일주일간 신규 감염자가 35명 이상일 경우 이런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10만 명당 일주일간 신규 감염자가 50명 이상일 경우에는 행사 참석 인원이 최대 25명으로 제한된다.

이는 최근 결혼식과 파티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회의에서는 사적인 모임에 대한 제한 조치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메르켈 총리는 집에서의 모임 인원을 10명까지로 제한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면서 다른 유럽 국가들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가을방학 시 독일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메르켈 총리는 "국가 전체적인 셧다운을 단연코 막아야 한다"면서 감염이 극심한 지역을 대상으로만 통제를 강하게 취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가을과 겨울의 더 힘든 시기가 우리 앞에 놓여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지금 아무런 대책이 취해지지 않는다면 독일은 크리스마스까지 3개월 내로 일일 신규 감염자가 1만9천명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회의에서는 손님이 자신의 정보를 정확히 기재하지 않을 경우 음식점에 50유로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회의 직후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는 최대 1천 유로까지 벌금액을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메르켈 총리는 "잘못된 개인 정보는 사소한 범행이 아니다"라며 "운영자들은 손님이 실제 정보를 주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도널드 덕 같은 이름을 적으면 특정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함부르크의 한 바에서 발생한 집단감염과 관련해 감염자가 발생하던 시기에 출입한 손님의 일부가 이름과 연락처를 엉뚱하게 표기해 연락에 애로를 겪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최근 독일의 신규 확진자는 주중 2천명 선을 나타내고 있다. 전날 추가된 확진자는 2천89명이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