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가 "북방영토 문제 다음세대로 안 미룬다" 푸틴과 전화회담

송고시간2020-09-29 21:12

"1956년 소일 공동선언 기초로 평화조약 교섭하기로"

스가 요시히데(왼쪽)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왼쪽)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29일 첫 전화 회담을 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회담에서 "일러 관계 전체를 발전시키고 싶다. 북방영토(쿠릴 4개 섬의 일본명) 문제를 다음 세대로 미루지 않고 종지부를 찍고 싶다"는 뜻을 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양국 사이의 온갖 문제에 관해 대화하고 싶다"고 반응했다.

두 정상은 머지않아 직접 회담하고 양국 관계에 대해 솔직하게 대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스가 총리는 회담을 마친 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양측은 회담에서 1956년 당시 소련과 일본이 서명한 공동선언을 기초로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교섭을 진행한다는 방침도 재확인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는 러시아가 실효 지배 중인 쿠릴 4개 섬을 일괄 반환받는다는 원칙에서 '2개 섬 먼저 반환'이나 '2개 섬 인도'로 방향을 틀어 영토 문제 타개를 노렸으나 결실을 보지 못하고 퇴임했다.

러시아군은 이날 스가 총리와 푸틴 대통령의 전화 회담에 앞서 쿠릴 4개 섬 중 구나시리토(國後島)와 에토로후토(擇捉島) 등에서 적 상륙 부대의 공격을 가정한 군사 훈련을 개시했다고 발표하는 등 일본을 견제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러시아 측이 훈련을 사전 통고한 이달 24일 외교 경로로 항의했다고 이날 회견에서 밝혔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