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은혜 "추석 후 등교 확대할 것…오전·오후반 도입 등 검토"

송고시간2020-09-29 20:05

국무회의 참석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국무회의 참석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29 srbaek@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9일 "추석 특별 방역 기간이 지나고 등교수업을 조금 더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원격 수업이 장기화하면서 학습격차 등 문제가 실제 현장에서 확인되고 있다"며 "전면 등교는 어려운 만큼 어떻게 밀집도 기준을 지키면서 등교 날짜를 늘릴 수 있을지 교육청과 상의 중"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석 연휴 특별 방역 기간인 다음 달 11일까지 유·초·중학교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등교 인원을 제한해야 한다고 각 교육청에 안내했다.

유 부총리는 "한 학급도 분반한다든지, 오전·오후반으로 시수를 조금 줄이면서 대면 수업 기회를 일주일에 한 번이 아니라 두 번, 세 번으로 늘릴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학교를 좀 더 많이 가서 대면 수업을 늘려야 된다는 방향으로 대체적인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만약 (밀집도)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게 되면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은 아니더라도 일주일에 적어도 3일 이상은 나갈 수 있도록 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등학교에 대해서는 "고3 학생들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나 입시 준비로 학교에 매일 가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되면 고1, 2학년은 매일 등교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내년에도 코로나19 때문에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 있다고 봤다.

그는 "불가피하게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원격수업 시스템을 훨씬 안정화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며 "선생님 역량도 강화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12월 3일 예정된 수능과 관련해서는 "예정된 일정을 차질 없이 안정적으로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험생들은 수능 전후에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있는 장소나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라고 당부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