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미널에 사람 대신 보낼 택배 가득…코로나도 못막는 가족간 정

송고시간2020-09-29 16:19

전국 철도역사·고속도로 휴게소 붐비는 모습 없어…차량 흐름 대체로 원활

'추캉스 복병' 경찰 긴장 유지…"얌체 운전 적극 단속"

휴게소 야외에서 도시락으로 식사
휴게소 야외에서 도시락으로 식사

(홍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후 강원 홍천군 화촌면 군업리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 홍천휴게소 야외 테이블에서 고객들이 도시락으로 식사하고 있다. 2020.9.29 yangdoo@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전국 주요 기차역과 버스 터미널은 예년 같은 떠들썩한 모습을 찾기 힘들 정도로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기조 속에서 귀성·귀경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교통의 중심' 대전역과 서대전역에서는 명절을 쇠러 가는 것으로 보이는 가족 단위 시민을 거의 찾기 어려웠다.

철저한 방역 지침 준수를 당부하는 플랫폼 안내문 너머로는 열차들이 지연 없이 철로를 통해 역을 들어왔다 나가기를 반복했다.

역사 관계자는 "특별히 사람이 몰리거나 하는 상황은 없다"며 "평소 주말 수준 정도인 것 같다"고 전했다.

실내 좌석 사라진 휴게소 푸드코트
실내 좌석 사라진 휴게소 푸드코트

(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기흥휴게소 푸드코트가 실내 취식 금지 조치로 좌석이 치워진 모습(아래)이 전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좌석이 놓여 있는 모습(위)과 대조를 이룬다. 2020.9.29 xanadu@yna.co.kr

광주의 관문인 송정역과 광천동 종합버스터미널 역시 여느 명절과 달리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송정역에서 귀성객 맞이에 나선 공무원들은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방역 마스크를 나눠주며 연휴 기간 감염병 예방지침 준수를 당부했다.

귀성 인파가 사라진 종합버스터미널은 추석에 고향을 찾지 못하는 자식에게 보내는 음식 꾸러미로 수화물 접수대가 더 붐볐다.

추석 연휴 동안 13만8천여명(코레일 추산)의 귀성객을 맞이할 부산역도 사정은 비슷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창가 자리만 예약이 가능해지면서 예매율이 예년보다 크게 줄어들었다"며 "그런 상황과는 관계없이 코레일에서는 방역 활동을 추가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더 설치하는 등 꼼꼼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부산시외버스터미널에서도 긴 줄을 서서 기다리며 표를 예매하거나 버스를 기다리며 서성이는 귀성객이 보이지 않았다.

승·하차 승객 간 접촉을 줄이기 위해 바리케이드까지 별도로 설치한 터미널 측은 다소 안도하면서도 조금은 의외라는 반응이다.

터미널 측 관계자는 "작년 대비 예매율이 40%밖에 되지 않았다"며 "그래도 사람들이 몰릴까 봐 의자 사이 비워 두기를 권고하고 있지만, 방역 대책이 무색할 정도로 사람이 적다"고 귀띔했다.

휴게소 실내 취식 안 됩니다
휴게소 실내 취식 안 됩니다

(홍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후 강원 홍천군 화촌면 군업리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 홍천휴게소에 실내 취식 금지를 알리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2020.9.29 yangdoo@yna.co.kr

일부를 제외한 각 지역 주요 도로 차량 소통은 대체로 원활한 편이다.

오후 3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천안 입장에서 천안휴게소까지 25㎞ 구간, 서울 한남에서 서초까지 4㎞ 구간, 경기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수원까지 2㎞ 구간 정도에서만 정체가 빚어졌다.

줄어든 교통량 영향에 고속도로 휴게소도 평년 이맘때와 견줘 붐비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자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내 음식 취식이 금지되면서 백양사 휴게소 산나물비빔밥 등 지역 명물을 맛보려 귀성길을 잠시 멈추던 식도락 객도 올해는 사라졌다.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부산 방향)에서는 귀성객이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김밥과 도시락 등을 손에 든 채 휴게소를 나섰다.

투명 가림막이 설치된 야외 테이블이나 주차한 차 안에서 허기를 달래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경부고속도로 기흥휴게소(부산 방향)는 아예 식당 내 의자와 테이블을 한쪽으로 치웠다.

불편할 법도 하지만 귀성객들은 대체로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밖에서 먹는 게 훨씬 낫다"고 했다.

"아예 음식을 팔지 않는 줄 알았는데 끼니를 때울 수 있어서 다행"이라거나 "편의점을 이용할 때도 발열 체크와 QR코드를 찍어야 하는데 환자 취급을 받는 것 같아 기분이 나쁘다"는 반응도 있었다.

각 휴게소는 간식거리를 구매할 수 있는 별도의 계산대를 두고, 안내요원을 통해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부지런히 계도하는 등 방역에 신경 쓰고 있다.

추석명절 특별교통대책 '상황은?'
추석명절 특별교통대책 '상황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추석명절 특별교통대책 준비 보고회에서 관계자들이 역 터미널 등의 모니터 상황을 살피고 있다. 2020.9.29 kjhpress@yna.co.kr

경찰은 귀성·귀경 행렬이 예년보다 줄었더라도 '추석 바캉스'(추캉스) 등을 고려해 긴장을 유지하고 있다.

이미 비상근무 중인 고속도로순찰대는 수시로 상습 정체 구역을 돌며 원활한 소통을 돕고 있다.

갓길통행이나 버스전용차로 운행 등 얌체 운전자 단속도 병행하고 있다.

충남경찰청 관계자는 "암행순찰차와 무인비행 장치(드론) 등을 동원해 계도와 함께 규정 위반 사례를 적발하는 등 적극적으로 교통 관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성제, 박영서, 정회성, 김솔, 한무선, 이재림 기자)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