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버스 승객 30% 뚝…"업계 지원책 시급"

송고시간2020-10-03 06:57

대중교통 마스크는 필수
대중교통 마스크는 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전국 노선버스 승객이 30%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2월 6일부터 8월 30일까지 서울·부산 등 전국 16개 시도에서 노선버스 수송 인원은 21억623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억5천명(28.90%) 급감했다.

또 이 기간 전국 노선버스 매출액은 2조9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천776억원(24.46%) 줄었다.

매출액을 기준으로 볼 때 서울은 무려 1천614억원(-29.97%)이 줄어 매출이 가장 많이 줄었다. 이어 경기(-1천584억원), 부산(-572억원) 순으로 매출액 감소 폭이 컸다.

통근이나 통학을 위한 전세버스 운행 횟수도 큰 폭으로 줄었다.

올해 4월 6일부터 9월 20일까지 전세버스 운행기록증 발급 횟수는 2만8천4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6.21% 감소했다.

승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대중교통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는 2018년 9월부터 내년 6월까지의 기간 안에 차령(차량 운행 연한)이 만료되는 버스·택시에 대해 차령을 1년 연장하기로 했다.

또 전세버스의 경우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고 고용·산재 보험료 납부를 유예하는 등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박상혁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시내버스와 통근·통학용 전세버스의 운송수입이 대폭 감소해 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시민의 발인 버스 업계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 등 적절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