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격 공무원 마지막 행적 확인된 새벽은 조류 바뀐 시점

송고시간2020-09-29 15:37

실종 당일 오전 1시 35분 조타실 이탈…4분 뒤 조류 바뀌어

조타실에서 나온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배에서 이탈 추정하는 듯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사건 수사 중간 결과 발표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사건 수사 중간 결과 발표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수사 중간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0.9.29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지난 21일 새벽은 조류가 바뀌는 시점인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A(47)씨는 지난 21일 오전 0시부터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조타실에서 당직 근무를 했다. 오전 4시까지 예정된 근무였다.

당직 근무에 투입되기 직전 그는 휴대전화로 아들과 통화하면서 "공부 열심히 하라"는 당부를 했다.

A씨는 조타실에서 오전 4시까지 예정됐던 당직 근무를 하다가 갑자기 오전 1시 35분께 함께 근무하는 3항사에게 "문서 작업을 한다"고 말한 뒤 조타실을 벗어났다.

이후 같은 날 오전 11시 30분께 점심 식사 자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동료들이 찾아 나설 때까지 그의 행적은 무궁화 10호에서 찾을 수 없었다.

김홍희 해경청장은 이날 오후 청사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A씨가 실종된 당일) 오전 1시 39분은 조류가 바뀌는 시점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소연평도 인근 해상의 조류 흐름은 정조 시간대를 갓 지나 썰물에서 밀물로 바뀌고 있었다.

정조 시간대는 바다에서 밀물과 썰물이 바뀌는 과정에서 물흐름이 가장 느려지는 때로 보통 30분에서 1시간가량이며 6시간 주기로 바뀐다.

김 청장은 "공교롭게도 (당시는 A씨가) 조타실을 이탈해서 행정실 컴퓨터를 부팅하는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해경은 수산 계열의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8년간 서해에서만 어업지도원으로 일한 A씨가 연평도 인근 해상의 조류를 잘 알았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A씨가 조타실에서 나온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무궁화 10호에서 이탈해 월북한 것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앞서 이날 오전 언론 브리핑 때는 A씨의 실종 시점을 21일 오전 2시부터 오후 11시 30분 사이로만 추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해경은 현재 진행 중인 무궁화 10호 내 폐쇄회로(CC)TV 감식 등을 통해 실종 시점 확인 작업을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연평도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공무원증
연평도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공무원증

(인천=연합뉴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A(47)씨의 친형이 24일 동생이 남겨두고 간 공무원증 등을 근거로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은 A씨의 공무원증. 2020.9.25 [실종된 공무원 형 이모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g@yna.co.kr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