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국내 코로나19 완치자 91% 최소 1개 이상 후유증 호소"

송고시간2020-09-29 15:13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경북대 김신우 교수 연구…주요 후유증은 피로·집중력 저하·심리적 타격 등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1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8.18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환자 10명 중 9명이 후유증을 겪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권 부본부장은 김신우 경북대학교 감염내과 교수가 국내 완치자를 5천76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통해 진행한 연구를 소개하며 "조사에 응한 확진자 965명 중 1개 이상의 후유증이 있다고 답한 분들이 879명, 약 91.1%"라고 전했다.

권 부본부장은 "후유증 중 가장 비중이 높은 것은 피로감으로 26.2%가 나왔으며, 집중력 저하가 약 24.6% 정도 나왔다"면서 "그 외에도 심리적·정신적인 후유증, 후각·미각 손실 등도 호소했다"고 전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자세한 분석을 거쳐 조만간 발간될 예정이다.

권 본부장은 경북대학교를 포함해 환자가 많았던 대구·경북지역의 병원 외에도 국립중앙의료원, 대한감염학회 등에서 16개 의료기관을 연합해 중장기 합병증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약 30명의 환자를 장기간 모니터링하면서 폐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혈액 검체를 통해 임상적인 분석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9/29 15:13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