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희, 당직병에 사과…"과한 표현 마음에 상처"

송고시간2020-09-29 14:25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검찰이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등을 무혐의 처분한 다음날인 29일 최초 의혹 제기자인 당직사병 A씨에게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황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국민의 알 권리 차원이라고 해도, 의도가 없었다고 해도 당직사병에게 피해가 갔다면 사과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를 빌어 과한 표현으로 마음에 상처가 된 부분에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해 대학원 과정을 마무리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미래를 설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필요하면 자신에게 연락을 달라고도 말했다.

다만 그는 "모든 사안은 당직사병의 진술에서 출발했다"며 "이를 이용한 국민의힘의 악의적 의도를 강조하려던 것이 저의 심정"이라고 부연했다.

황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A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 먹었다",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고 했다가 야당의 거센 비판을 받자 글에서 이름을 지우고 성만 남겼다.

'단독범' 표현을 빼고 "국민 여러분과 A병장에게 불편함을 드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