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토부 산하기관 발주 공사에서 산업재해 갈수록 늘어"

송고시간2020-09-29 06:00

민주당 김교흥 의원 고용노동부 자료 공개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의 강화된 안전관리 대책에도 불구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한국도로공사 등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이 발주한 공사에서 재해를 당하는 근로자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이 29일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공공기관 발주공사(발주금액 1천억원 이상) 재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토부 산하 6개 공공기관이 최근 3년간 발주한 공사에서 1천619명의 재해자가 발생했다.

건설사고(PG)
건설사고(PG)

[연합뉴스TV 제공]

6개 기관은 LH와 도로공사 외에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등이다.

산업재해 피해자는 연도별로 2017년 461명(부상 439명·사망 22명), 2018년 526명(부상 504명·사망 22명)에 이어 작년 632명(부상 618명·사망 14명) 등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전국에 건설 공사가 많은 LH는 산업재해자 수가 최근 3년간 766명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 188명, 2018년 226명, 작년 312명 등으로 산업재해 피해자가 계속 늘고 있다.

LH 다음으로는 국가철도공단(384명), 도로공사(253명), 철도공사(124명) 등 순이었다.

국토부는 건설사고 감축을 위해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추진하는가 하면 건설공사장 추락사고 예방 대책, 크레인 사고 방지 대책 등 분야별로도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했으나 산업재해는 매년 증가해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김교흥 의원은 "국토부는 주요 SOC 사업을 수행하는 기관으로서 발주공사에서 산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강도 높고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교흥 의원실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교흥 의원실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