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4년전 대선때 장녀 이방카를 부통령 후보로 제안"

송고시간2020-09-28 23:45

당시 선대위 부본부장 신간서 전해…"이방카가 트럼프 설득한 뒤에야 논의 끝나"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6년 대선 때 장녀 이방카 트럼프를 부통령 후보로 지명하자고 제안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장녀 이방카 [연합뉴스TV 제공]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장녀 이방카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포스트(WP)는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캠프의 선거대책 부본부장을 지낸 릭 게이츠가 다음달 13일(현지시간) 출간하는 신간 '사악한 게임'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이 책에 따르면 트럼프 대선 캠프의 고위 참모들이 2016년 6월 부통령 후보 논의를 시작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큰 소리로 이런 생각을 말했다고 한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나는 이방카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부통령으로 이방카가 어때?"라며 "그녀는 밝고 영리하고 아름답다. 사람들이 그녀를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츠는 당시 34세인 이방카를 자신의 러닝메이트로 지명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이 일시적인 공상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이방카가 공화당의 지지기반을 아우를 것이라고 주장하며 수주 간 이 발상을 반복적으로 꺼냈다는 것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결국 부통령 후보로 지명한 마이크 펜스 당시 인디애나 주지사에게 너무 냉담해 대선 캠프는 두 차례나 여론조사를 하기도 했다.

결국 이방카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서 자신을 러닝메이트로 지명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말한 뒤에야 이 대화는 마침내 끝났다고 게이츠는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장녀 이방카(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장녀 이방카(가운데)

[EPA=연합뉴스]

WP는 게이츠의 책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주변인사들의 폭로성 저서와 달리 트럼프 대통령을 방어하면서 자신과 참모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어떻게 당선시켰는지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방카 러닝메이트 제안에 대해서도 다른 사람들은 정실인사의 혐오스러운 상징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가족과 충성심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헌신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게이츠는 2016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때 트럼프 캠프가 공모한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위증한 혐의로 징역 45일과 보호관찰 3년을 선고받았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