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대통령의 시간은 위기관리 위한 고심의 시간"

송고시간2020-09-28 18:44

'대통령 47시간 행적 밝혀야' 野 요구에 답변

국내언론 보도 비판…"냉전구도로 되돌아가자는 주장같아 우려"

브리핑하는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하는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28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두고 야권에서 '보고를 받은 후 문재인 대통령의 47시간 행적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에 대해 "단호한 결정을 위한 고심의 시간이자 한반도 위기관리를 위한 시간이었다"며 정보 확인에 시간이 소요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첩보를 접했을 때 확인이 먼저임은 불문가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사실관계가 확인돼야 국민에게 투명하게 밝히고 북측의 사과를 받아낼 수 있다"며 "대통령에 따르면 사안이 너무 중차대했고, 거듭거듭 신뢰성이 있는지 확인이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은 군이 코앞에서 일어난 일을 망원경으로 들여다본 것처럼 비판하지만, 군은 북한 해역에서 불꽃이 감시장비에 관측된 것 외에는 아무것도 확인할 수 없었다"며 "토막토막 첩보만 존재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일부 국내 언론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강 대변인은 외신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를 '극히 이례적', '남북관계의 위기가 될 수 있었던 일을 막은 것으로 보인다' 등으로 평가했다면서 국내 언론을 향해서는 "북한의 사과통지문을 (정부가) 긍정평가 한 것을 깎아내리는 보도가 다수 있었다"고 꼬집었다.

특히 강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때 벌어진 2015년 목함지뢰 사건 당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기사 제목도 나열했다.

그때에는 북한 측이 유감을 표한 것만으로도 해당 언론들이 긍정적으로 보도했으나 지금은 논조가 달라졌다는 지적이다.

강 대변인은 "언론 탓을 하려는 것이 아니다. 냉전과 대결 구도로 되돌아가야 한다는 것 같은 주장이 고개를 들어 우려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