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월북, 사실로 확인돼…시신훼손 여부는 조사필요"

송고시간2020-09-28 17:55

조사특위 "북측 함정과 피살 공무원간 대화내용 파악"

황희 의원
황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가 28일 희생자의 월북 시도를 기정사실화했다.

특위 위원장인 황희 의원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첩보에 의하면 유가족에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스럽지만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연합 정보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팩트 중심으로 분석된다"며 "정보 출처는 국익과 국민 안전을 위해 반드시 보호돼야 하므로, 출처 등에 대해 더이상 밝힐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황 의원은 "다양한 경로로 입수된 것에 의하면 대화 정황이 들어 있다"며 "구명조끼, 부유물, 신발만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그 이상의 내용을 갖고 국방부가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위 간사인 김병주 의원은 북한 측 함정과 피살 공무원 간 대화 내용을 군 당국이 파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의원은 남북 입장이 엇갈리는 시신 훼손 여부에 대해선 "북측 주장이 있고, 우리는 다양한 첩보를 기초로 판단했다"며 "북측 주장대로 부유물만 태운 것인지, 우리측 분석처럼 시신까지 태운 것인지 협력적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게 마치 CCTV 영상을 보듯 보는 것이 아니고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첩보자산 해석"이라며 "(사후 처리 과정에서) 불빛을 봤다는 것은 열화상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황 의원은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세계는 지켜보고 있다. 향후 국제사회 진입 여부에도 갈림길이 될 것"이라며 북한의 협력을 촉구했다.

민주당 특위는 앞으로 국방부, 유가족 등과 소통하며 진상규명 활동을 하고, 남북 공동대응 매뉴얼 제작 등을 북측에 제안할 예정이다.

정의당도 이날 국방부 합동참모본부로부터 긴급 현안 브리핑을 받았다.

장혜영 원내대변인은 "군은 자신들이 이야기한 근거를 명확히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며 "월북 의사와 관련해 해경에 자료를 제출하는 것과 관련한 절차를 밟는 중인데, 공개 범위를 어느 정도로 할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