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흑인 생명' 시위에…한인 약탈피해 최소 230여건

송고시간2020-09-30 09:30

지난 6월 1일 흑인 시위로 유리창이 깨진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 상점 모습 [LA 한인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6월 1일 흑인 시위로 유리창이 깨진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 상점 모습 [LA 한인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미국 전역에서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BLM)라는 구호와 함께 확산한 인종차별 항의시위로, 현지 한인들이 수백건의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외교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시위가 본격화한 지난 5월 말 이후 미국 소재 재외공관이 접수한 한인 피해는 총 233건으로 집계됐다.

재외공관에 신고된 사례를 집계한 것이어서, 실제 피해는 더욱 많을 것으로 보인다.

도시별로 보면 시카고 등 일리노이주에서 89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필라델피아가 56건으로 뒤를 이었다. 워싱턴DC 14건, 로스앤젤레스 10건 등이었다.

업종별로는 미용용품(57건), 휴대전화(36건) 등 값비싼 상품이나 현금 보유가 많은 점포가 약탈과 도난의 주요 타깃이 됐다.

전 의원은 "미국 내에서 끊이지 않고 있는 BLM 시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한 아시아인 혐오 범죄와 결합할 우려가 있다"며 "외교부가 한인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책 마련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