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호 의원 "공공의료원 의사 연봉 최대 13배 이상 차이"

송고시간2020-09-28 14:11

이천병원 의사 6억5천만원·서울 어린이병원 의사 4천900만원

이용호 의원
이용호 의원

[이용호 의원실 제공]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광역지자체가 운영하는 공공의료원의 의사 연봉이 최대 13배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 무소속)이 지난해부터 올해 7월 말까지 17개 시·도별(세종·광주 해당 없음) 광역지자체 공공의료원의 의사 연봉을 분석한 결과, 최고연봉은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의사로 6억5천여만원이었다.

최저연봉은 서울시의료원 어린이병원 의사로 4천900여만원이었다.

최고와 최저연봉은 13배 이상의 차이가 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인천 등 대도시 의사의 최고연봉은 1억∼2억원대지만 강원·충남·경북 등 농어촌 의사의 최고연봉은 4억원대로 높았다.

제주·경남·전북·전남·충북 등의 의사는 3억원대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농어촌 의료원에서 의사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라서 연봉상한액이 높고, 상대적으로 의사 구하기가 쉬운 대도시의 의사 연봉은 낮은 편"이라며 "지역 의료원은 고액 연봉을 줘야만 가까스로 의사를 구하고 운영할 수 있는 게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와 보건복지부, 의료계는 공공부문 의사를 양성하는 게 얼마나 가치 있고 중요한 일인지와 농어촌 공공의료를 개선하기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를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