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언론, 풍자 영상서 '곰돌이 푸'로 시진핑 조롱

송고시간2020-09-28 11:56

헐크 변신 시도하다 푸 돼버려…인도군은 국경 탱크 영상 공개

곰돌이 푸를 등장시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을 조롱한 인도 인디아투데이그룹의 정치 풍자 애니메이션. [유튜브 영상 캡처]

곰돌이 푸를 등장시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을 조롱한 인도 인디아투데이그룹의 정치 풍자 애니메이션. [유튜브 영상 캡처]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중국과 국경 문제로 갈등 중인 인도에서 '곰돌이 푸' 캐릭터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조롱하는 정치 풍자 애니메이션이 등장해 화제다.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곰돌이 푸는 시 주석의 외모·체형과 비슷하다는 이유로 시 주석을 풍자할 때 자주 사용된다.

인도 유력 미디어인 인디아투데이그룹은 지난 주말부터 뉴스 채널과 유튜브 등을 통해 이와 관련한 애니메이션을 내보내고 있다.

이 언론사의 정치 풍자 애니메이션 코너 '소 소리!'(So Sorry!)를 통해 소개된 이 영상은 시 주석이 느긋하게 차를 마시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시 주석은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중국산 애플리케이션(앱)을 파괴하는 장면을 보고 화를 낸다.

분노를 참지 못한 시 주석은 '초록색 괴물' 헐크로 변신할 수 있는 물약을 꺼내 마시고 곧이어 몸이 커지기 시작한다.

하지만 갑자기 헐크는 곰돌이 푸로 순식간에 바뀌고 만다. 푸는 변신에 실패한 상황에 좌절하고 푸의 손에는 '메이드 인 차이나'라고 쓰인 물약이 들렸다.

시 주석이 인도의 반중정서에 반격하려 했지만 하자가 있는 중국산 제품 때문에 뜻을 이루지 못한다는 듯한 내용이다.

웨이보에 등장한 풍자 이미지.

웨이보에 등장한 풍자 이미지.

시진핑 주석이 푸에 빗대지기 시작한 것은 2013년 미국 방문 때부터다.

당시 시 주석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나란히 걷는 모습이 마치 푸와 푸의 친구 호랑이 티거와 비슷해 크게 관심을 모았다.

이후 중국 당국은 푸가 등장하는 콘텐츠를 검열하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2018년에는 중국에서 푸가 나오는 디즈니 영화 '크리스토퍼 로빈'의 상영이 불허되기도 했다.

'소 소리!'는 지난 6월에도 시 주석을 등장시켜 조롱한 바 있다.

당시에는 용을 탄 시 주석이 코끼리와 사자를 동원한 모디 총리에게 수모를 당했다.

시 주석의 용은 애니메이션에서 샤오미 등 중국산 제품으로 공격하지만 모디 총리가 이를 물리쳤다.

인도군이 공개한 분쟁지 라다크 지역의 T-90 탱크. [ANI통신 트위터 캡처]

인도군이 공개한 분쟁지 라다크 지역의 T-90 탱크. [ANI통신 트위터 캡처]

앞서 인도군과 중국군은 5월 판공호수 난투극, 6월 갈완 계곡 '몽둥이 충돌', 45년 만에 총기 사용 등 최근 국경 분쟁지 라다크 지역에서 잇따라 충돌했다.

특히 갈완 계곡 충돌에서는 인도군 20명이 사망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중국산 제품 보이콧, 중국산 스마트폰 앱 금지, 중국 업체와 프로젝트 계약 취소 등이 이어지는 등 인도 내 반중 정서가 크게 인 상황이다.

국경 인근에서도 군사력이 집중되면서 긴장이 고조됐다가 지난 21일 양국이 군사 회담을 열어 전방에 병력을 증원하지 않기로 합의하면서 분위기가 다소 누그러진 상태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인도군은 27일 라다크 지역에 배치된 T-90 탱크와 장갑차의 영상을 공개하는 등 심리전을 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인도군은 현재 라다크 지역에 탱크는 물론 미그-29 전투기와 공격 헬기 아파치 등도 전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와 중국은 1962년 국경 문제로 전쟁까지 치렀지만, 국경선을 확정하지 못한 채 실질 통제선(LAC)을 경계로 맞서고 있다.

중국과 인도의 국경지대 분쟁지인 라다크 지역 판공호수. [AP=연합뉴스]

중국과 인도의 국경지대 분쟁지인 라다크 지역 판공호수. [AP=연합뉴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