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천지에 '청산가리 협박' 편지…14억4천만원 요구 50대 검거

송고시간2020-09-28 11:11

"돈 보내지 않으면 국민과 신천지 신도에게 해 끼치겠다"

협박성 편지와 청산가리 20g 든 봉투 보내…경찰, 구속 수사

신천지 협박 우편물
신천지 협박 우편물

(대전=연합뉴스) 대전지방경찰청은 28일 신천지 측에 독극물과 함께 거액의 돈을 요구하는 협박 편지를 보낸 혐의(공갈미수)로 50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전북 군산우체국에서 발견된 우편물. 경찰은 이 우편물도 A씨가 신천지 측에 발송하려던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2020.9.28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yun@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신천지 교회 측에 독극물과 함께 협박 편지를 보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공갈미수 혐의로 50대 A씨를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이달 중순 이만희 총회장이 머무는 곳으로 알려진 경기도 가평 신천지 연수원(평화의 궁전)에 협박성 내용의 편지와 청산가리 20g이 든 봉투를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편지에는 "돈을 보내지 않으면 국민과 신천지 신도에게 해를 끼치겠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14억4천만원을 요구한 A씨는 가상화폐 거래 방법을 사용한 송금 방법도 편지 내용에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신천지 협박 우편물
신천지 협박 우편물

(대전=연합뉴스) 대전지방경찰청은 28일 신천지 측에 독극물과 함께 거액의 돈을 요구하는 협박 편지를 보낸 혐의(공갈미수)로 50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A씨가 신천지 측에 보낸 편지. 청산가리(왼쪽 상단)와 USB(오른쪽 상단)가 동봉돼 있다. 2020.9.28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yun@yna.co.kr

경찰은 서울에 주소지를 둔 A씨가 수원에서 등기우편을 보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가평 연수원 측이 반송한 편지 봉투는 발신인란에 적힌 '맛디아 지상전'인 신천지 대전교회로 돌아왔다.

맛디아는 신천지 내부에서 대전지파를 일컫는 용어다.

A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psyk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