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딜펀드, 5G·신재생에너지 등 40개 분야 197개 품목에 투자(종합)

송고시간2020-09-28 11:23

인프라펀드는 풍력단지·데이터센터 등 디지털·그린 인프라 투자

서남권 해상풍력단지
서남권 해상풍력단지

[두산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곽민서 기자 = 한국판 뉴딜의 핵심 동력인 '정책형 뉴딜펀드'가 5세대 이동통신(5G)과 신재생에너지 등 40개 분야에 투자한다.

공모펀드인 '뉴딜 인프라펀드'는 클라우드·데이터센터와 스마트 물류 인프라 등 디지털·그린 뉴딜 인프라에 자금을 투입한다.

정부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중대본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국민참여형 한국판 뉴딜펀드 후속조치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앞서 정책형 뉴딜펀드와 뉴딜 인프라펀드를 내년 초에 조성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한 준비 작업으로 투자 가이드라인과 뉴딜 인프라 범위 기준을 이날 제시했다.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는 우선 40개 분야를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대상으로 선정하고, 197개 품목을 사례로 제시하는 등 투자 가이드라인을 내놨다.

디지털 뉴딜 분야에선 5G,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차세대 무선통신과 인공지능(AI) 등 능동형 컴퓨터, 스마트헬스케어 등 30개 분야를 선정했다.

그린 뉴딜 분야에선 신재생에너지, 바이오소재, 전기·수소차, 친환경 선박과 같은 차세대 동력장치 등 17개 분야를 제시했다.

로봇과 에너지효율향상, 스마트팜, 친환경소비재 등 7개 분야는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모두에서 투자 대상으로 선정했다.

투자 대상(기업과 프로젝트 등)이 투자 가이드라인에 해당하는 경우는 물론이고 관련된 전후방산업에도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산업계, 금융투자업계, 전문가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11월 중 보완·확정하고 지속적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제공)

공모 펀드인 뉴딜 인프라 범위는 '디지털·그린 경제 구현을 위한 기반이 되는 인프라'로 정의했다.

디지털 뉴딜의 구체적인 투자대상은 5G망과 클라우드ㆍ데이터센터, 지능형교통시스템, 스마트 물류 인프라 등을, 그린 뉴딜은 친환경발전 단지, 전기·수소 인프라, 미세먼지 저감시설 등을 의미한다.

경제활동 기반 시설은 도로, 철도, 항만, 하수도를, 사회서비스제공 시설은 유치원과 학교, 도서관을, 기타 공공시설은 공공청사 등이다.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홍남기 부총리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4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28 kimsdoo@yna.co.kr

뉴딜 인프라의 범위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뉴딜 인프라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개별 투자 사업에 대한 뉴딜 인프라 해당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다.

내달부터는 민간 사업자와 투자자를 대상으로 뉴딜 분야별로 투자설명회도 연다.

뉴딜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현장애로 해소 지원체계도 마련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책형 뉴딜펀드와 뉴딜 인프라펀드가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예산 반영과 세법 개정 등 준비작업을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