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올해 마지막 경기 잊지 못할 것…이번 겨울에도 훈련"

송고시간2020-09-28 10:09

28일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 복귀해 번트 안타…"도루도 생각했는데"

"가족이 경기장에 올 줄은 생각도 못 해…단장의 깜짝 선물"

동료와 포옹하는 추신수
동료와 포옹하는 추신수

(알링턴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인 타자 추신수(오른쪽)가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년 메이저리그 팀의 마지막 경기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이 끝난 뒤 동료와 포옹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는 전광판을 보다가 가족의 모습이 나오는 영상을 보며 깜짝 놀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무관중으로 진행하고 있지만, 텍사스 구단은 2020년 팀의 마지막 경기에 하원미 씨와 아들 무빈 군 등 추신수의 가족을 경기장에 초대했다.

텍사스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고, 어쩌면 빅리그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는 이날, 통증을 안고도 타석에 선 추신수를 위해 구단이 마련한 깜짝 선물이었다.

추신수는 "오늘을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1회말 첫 타석에서 3루수 쪽으로 굴러가는 번트 안타를 쳤다.

1-2루 사이에 야수를 집중하는 휴스턴 수비 시프트의 허를 찌르고, 1루로 전력 질주한 추신수는 베이스를 밟은 뒤 왼쪽 발목 통증을 호소했다.

곧이어 대주자 윌리 칼훈에게 1루를 양보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추신수는 8일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4회 홈에서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다가 홈을 찍은 왼손 대신 먼저 땅을 짚은 오른손 손목을 다쳤다.

이후 재활에 몰두했던 추신수는 통증이 사라지지 않은 상태지만,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 복귀해 그라운드에 섰다.

추신수의 내야 안타
추신수의 내야 안타

(알링턴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인 타자 추신수(오른쪽)가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년 메이저리그 팀의 마지막 경기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1회말 기습 번트를 시도한 뒤 1루에 도달하고 있다.

추신수는 경기 뒤 현지 취재진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최근 인터뷰에서 밝힌 것처럼 4∼6주 진단이 나온 부상이었다. 한 손으로 배트를 드는 것도 어려웠다. 사실 오늘 복귀전을 치르는 건 어리석은 일을 수도 있다"고 털어놓은 뒤 "젊은 선수들에게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 내가 얼마나 야구를 좋아하는지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투혼의 복귀전'을 치른 이유를 설명했다.

코칭스태프와 구단은 2014년부터 올해까지, 7년 동안 텍사스에서 뛴 추신수를 예우했다.

추신수는 "나는 대타로 나갈 줄 알았다. 그러나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이 '너는 뛰어난 이력을 가진 선수다. 당연히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야 한다'고 말해줬다. 이런 선택을 해 준 감독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1번 타자 선발 출전보다 더 놀란 건 가족의 초청이었다.

추신수는 "경기 시작 직전에 전광판을 보는 데 경기장에 있는 가족의 모습이 영상으로 흘러나왔다. 나는 정말 모르고 있었다. 아이들이 새 구장(글로브라이프필드)에 관해 묻곤 했는데 오늘 직접 경기장을 찾을 기회를 얻었다. 존 대니얼스 단장이 내게 큰 선물을 줬다"며 "가족의 모습을 보며 뭉클한 감정을 느꼈다. 그래도 경기가 시작된 후에는 야구에만 집중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2020년 마지막 경기 준비하는 추신수
2020년 마지막 경기 준비하는 추신수

(알링턴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인 타자 추신수가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년 메이저리그 팀의 마지막 경기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을 앞두고 몸을 풀고 있다.

추신수가 교체돼 더그아웃으로 들어올 때, 텍사스 동료들은 손뼉을 치고 포옹을 하며 베테랑을 예우했다.

추신수는 "동료들도 내가 정규시즌 마지막에 복귀할 줄 몰랐다. (번트 안타를 친 뒤) 다리에 통증이 없었다면 도루도 했을 것이다"라고 웃은 뒤 "동료들이 나를 예우해줬다. 내게는 큰 동기부여였다"고 동료 선수를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렇게 추신수는 야구 인생의 묵직한 한 챕터를 끝냈다. 2013년 말 자유계약선수(FA)로 텍사스와 7년간 1억3천만달러에 계약한 추신수는 계약 기간이 끝나 텍사스와 재계약을 논의하거나 새 팀을 찾아야 한다. 일단 텍사스와 재계약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추신수는 "텍사스에서 좋은 일도 있고, 나쁜 일도 있었다. 많은 사람이 기대한 성적을 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한 팀에서 7년을 뛴 건 의의가 있다. 구단 관계자가 장기 계약을 하고, 이렇게 오랜 기간 텍사스에서 뛴 선수는 아드리안 벨트레와 나, 둘 뿐이라고 하더라"라며 "매년 트레이드설이 나오긴 했지만, 나는 한 팀에서 7년을 뛴 운 좋은 선수다"라고 했다.

추신수는 조금 더 야구 선수로 남고 싶어한다. 그는 "아직 은퇴를 생각하지 않았다"며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지만, 이번 겨울에도 예전처럼 훈련하며 보낼 것이다"라고 현역 연장 의지를 드러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