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식량농업기구 농업위 영상회의 개최…코로나 대응 논의

송고시간2020-09-28 11:00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제27차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농업위원회 영상회의가 28일 열렸다.

FAO는 식량·농업 분야 유엔 최대 국제기구다. 농업위원회는 FAO에서 농업 분야 의사결정이 이뤄질 때 거치는 첫 관문으로 2년마다 열리며 127개국이 참여한다.

첫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식품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 고(高) 영향 가축 질병·병해충 대응, FAO의 농촌청년 행동계획 등이 의제로 다뤄졌다.

FAO는 식품가격 상승보다 소득 감소가 식량위기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각국 정부가 농업·농촌 분야에 제때 개입할 것을 권고했다.

또 농촌 지역 활성화와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을 위해 청년에 대한 투자가 중요하다는 점을 유엔 차원에서 인지했고 앞으로 FAO 업무를 추진할 때 반영할 농촌청년 행동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국 측 수석대표인 농림축산식품부 이상만 국제협력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농식품 분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시행 중인 화훼 농가·친환경 농업인 판로 확보 지원책을 소개했다.

특히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 차질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는 대체 인력 알선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방역 경험을 회원국과 공유하고 겨울을 대비한 특별방역조치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농촌청년 행동계획 이행과 관련해선 FAO 본부 내 청년 담당 창구를 설치하는 데 동의하며, 이를 통해 청년의 농촌 유입을 유도하기 위한 구체적인 인센티브 정책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회의는 오는 10월 2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이 기간 FAO 식품안전 전략의 개선 필요성, 항생제 내성(AMR) 행동계획안, 국제 농식품 디지털 플랫폼 등 19개 안건을 논의한다.

참가국은 회의 마지막 날 결과 보고서를 승인하고 11월 말로 예정된 제166차 FAO 이사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