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간식으로 '집콕' 무료함 달래나…편의점 과자 수요 '껑충'

송고시간2020-09-28 08:43

세븐일레븐이 출시한 수입과자
세븐일레븐이 출시한 수입과자

[세븐일레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편의점에서 과자를 찾는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료함을 달랠 간식거리를 찾는 사람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특히 수입과자 매출이 급증세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지난 8월 1일부터 이달 25일까지 과자 전체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10.7%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과자 가운데서도 수입과자 매출은 20.6% 늘어 전체 매출 증가 추이를 앞질렀다. 연령별로 선호하는 과자 종류가 달라 20대 사이에선 수입과자 매출이 32.5% 급증한 데 반해 50대는 6.8% 늘어나는 데 그쳤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20대 젊은 층은 해외 경험도 많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다양한 해외 먹거리를 접하다 보니 이색적이고 새로운 맛에 부담이 크지 않은 것 같다"고 해석했다.

세븐일레븐은 최근의 수입과자 수요 증가에 맞춰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하는 '오레오 더블 코팅 초콜릿 쿠키'와 싱가포르 인기 상품인 '골든덕 솔티드에그' 등을 출시했다. 아울러 관련 품목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