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JTBC '런온' 스태프 코로나19 확진…임시완·신세경 검사

송고시간2020-09-27 16:43

임시완(왼쪽)과 신세경
임시완(왼쪽)과 신세경

[플럼에이앤씨, 나무엑터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JTBC 드라마 '런 온' 촬영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스태프가 나와 임시완과 신세경 등 주연 배우들도 검사를 받고 격리 중이다.

JTBC는 27일 "제작진 중 한 명이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아 즉각 촬영을 중단하고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있었던 임시완과 신세경, 이봉련 등 배우들과 스태프 전원이 격리 상태를 유지하며 검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는 오는 28일 중 나올 것으로 보이며, 촬영은 전면 중단돼 재개 시점은 아직 알 수 없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방송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올 하반기 선보일 예정인 '런 온'은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와 외화번역가의 로맨스를 그리며 임시완과 신세경 외에도 최수영, 강태오 등이 출연한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