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남북공동조사 촉구…야당엔 "정략적 장외투쟁 중단"(종합)

송고시간2020-09-27 15:56

"정쟁 안 돼" 국회 현안질의도 거부…"진상규명 초당적 협력하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연합뉴스 자료샤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연합뉴스 자료샤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북한 총격으로 공무원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 차분한 대응 기조를 유지하면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한 남북한 공동조사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다.

이낙연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남북은 9·19 군사합의에서 약속한 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열고, 그 결과로 남북공동조사단을 구성해야 한다"며 "보수 야당은 냉전수구적 의식을 되살리려 애를 쓰는데, 무책임한 언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허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간인 사살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반인도적 범죄로, 북한의 일방적 해명과 사과만으로 넘어가서는 안 된다"면서 "통지문 사과에 진정성이 있다면, 공동조사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 앞 장외집회를 포함한 총공세에 나서려는 데 대해서는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국회 긴급현안질의 등 요구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관련 답변하는 민주당 김영진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관련 답변하는 민주당 김영진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오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 앞에서 최근 해양수산부 공무원 북한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등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9.27 jeong@yna.co.kr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앞 장외투쟁은 철회돼야 한다"면서 "10·3 장외투쟁 확산이라는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버리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고, 1인시위를 빙자해 불법 장외집회를 방조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허영 대변인도 국민의힘 1인시위 계획에 대해 "정부 여당을 공격할 기회로 삼으려는 정치적, 정략적 행위"라면서 "즉각 중단하고 진상규명에 초당적으로 협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유기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2013년 우리 국민이 월북 시도 중 초병 사격으로 사망했을 때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은 당시 아무 말 없이 침묵했다"며 "이처럼 남북관계는 대단히 미묘하고 상호적"이라고 꼬집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