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해신공항 '조건부 의결' 의혹…부산시 "검증 과정 공개하라"

송고시간2020-09-27 13:47

김해국제공항
김해국제공항

[촬영 안철수]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안전 분과를 무시한 채 표결처리를 강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부산시는 "공정과 중립이라는 원칙을 깬 검증위원회의 행보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시는 27일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검증 과정 관련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시는 "25일 열린 검증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전분과 검증위원 다수가 분과 검증 결과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보고서에 대해 문제 제기하며 회의를 보이콧했다"면서 "이후 검증위원장 주도하에 표결이 일방적으로 처리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전체 위원의 약 60%에 불과한 13명 위원만이 표결에 참여했고, 안전분과 검증위원 4명은 진행 상황에 대해 항의하며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시는 밝혔다.

시는 "안전분과에서 작성한 최종보고서에 대해 검증위원장이 수정을 지시했고, 결국 검증위원장의 의도에 따라 수정된 보고서가 표결에 부쳐졌다고 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 모든 것들이 사실이라면 매우 불공정한 과정"이라며 "역설적으로 부·울·경이 지금까지 제기한 안전상의 문제가 타당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시는 검증 과정에 관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시는 "25일 진행된 검증위원회 전체 회의 진행 경과와 표결처리 과정, 수정 이전의 안전분과 보고서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시는 "당초 검증위원회의 책임은 김해공항의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서의 적절성에 대한 기술적 검증"이라며 "기술적 검증을 바탕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기술검증 발표 후 정책적으로 판단해야 할 사항"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지난 25일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안전 분과를 무시한 채 표결 처리를 강행하고, 검증위원들의 동의 없이 ICAO(국제민간항공기구)의 비공식 의견을 반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해 6월 부산·울산·경남과 국토교통부는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검증한 후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합의했고 12월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구성됐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