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불꽃에 산불 번질라…캘리포니아 9만7천 가구 정전 경보

송고시간2020-09-27 10:23

고온 건조한 날씨에 돌풍 예고…미 기상청 '적기' 산불 경보

미국 캘리포니아주 송전탑
미국 캘리포니아주 송전탑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전기 불꽃에 따른 산불 발화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대규모 정전 경보가 발령됐다.

캘리포니아주 최대 전력회사인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은 오는 28일(현지시간)까지 북부지역 16개 카운티 9만7천가구에 일시적으로 전력 공급을 중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26일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보도했다.

PG&E는 이번 주말 고온 건조한 날씨에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면서 전기 불꽃이 튀어 새로운 산불이 발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정전 조치를 단행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미국 국립기상청도 서부 해안 지역을 덮은 고기압 때문에 이번 주말 기온이 평년보다 섭씨 6∼10도 이상 오르고 돌풍이 불 수 있다면서 '적기'(赤旗) 산불 경보를 발령했다.

2018년 84명의 목숨을 앗아간 '캠프파이어' 산불 화재 현장
2018년 84명의 목숨을 앗아간 '캠프파이어' 산불 화재 현장

[AP=연합뉴스]

적기 경보가 내려진 지역은 캘리포니아 북부 도시 레딩에서 남쪽까지 이어지는 시에라 구릉 지대와 새크라멘토 계곡, 샌프란시스코 베이 일부 지역 등이다.

PG&E는 지난 2018년 캘리포니아 산간 마을 주민 84명의 목숨을 앗아간 '캠프파이어' 산불 참사와 관련해 전력 장비 관리 소홀에 따른 과실 치사 혐의가 인정돼 16조원의 배상금을 유족에게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화재 당시 100년 가까이 된 PG&E 송전탑에서 전력선을 지탱하던 쇠고리가 강풍에 파손되면서 전력선이 끊어졌고, 이때 뛴 불꽃이 바람을 타고 번지면서 대참사를 일으켰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