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 10곳 중 7곳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 불가피하다"

송고시간2020-09-27 12:00

대한상의 제조기업 300개사 조사…코로나19로 재편 가속화

84% "재편되더라도 중국과의 거래는 확대 또는 유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글로벌 가치사슬 구조 개편이 불가피하다고 인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국내 제조업체 300개사 대상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 전망·대응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41.7%가 GVC 변화를 체감하고 있고 27.3%는 변화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변화를 체감하지 못한다는 응답은 31.0%였다.

GVC 재편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단연 코로나19 확산(72.0%)이 꼽혔다. 중국 제조업 고도화(16.9%), 미중 무역분쟁(7.7%), 4차 산업혁명 가속화(1.9%)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는 "그동안 중국의 경제성장, 보호무역 강화, 4차 산업혁명 등에 따라 GVC에 점진적 변화가 있다가 올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재편이 가속화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영향 산업 위기 (PG)
코로나19 영향 산업 위기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GVC가 재편되면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는 기업이 10곳 중 4곳(40.8%)였다. 별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은 52.7%였고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응답은 6.5%에 그쳤다.

또한 GVC를 재편하는 각 요인들이 위기로 작용할 것이라는 인식이 나타났다. 응답 기업들이 재편요인을 5점 척도로 평가한 결과 중국 제조업 고도화(2.1점)와 코로나19 등 감염병(2.2점), 미중 무역분쟁(2.7점), 일본 수출규제(2.8점) 등이 모두 위기 요인으로 평가됐다.

4차 산업혁명 가속화(3.1점)만 긍정적 기회 요인으로 인식됐다. 상의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GVC 의존도가 다른 주요국보다 높아 변화에 그만큼 민감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기업들은 GVC가 재편되면 전방·후방 참여도가 모두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외에 중간재를 판매하는 전방 참여도가 축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41.1%로 확대 전망(18.1%)의 두배였다.

해외에서 중간재를 구입하는 후방 참여도 역시 축소 전망(34.7%)이 확대 전망(10.3%)을 앞섰다,

응답 기업 25%는 GVC 재편에 대응 중이라고 밝혔고, 대응 계획 중이라는 기업은 34.0%였다. 구체 대응 방안은 조달·판매처 다각화, 기술경쟁력 강화, 사업전환 등이다.

GVC가 재편되더라도 중국과 거래는 축소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기업과 거래를 축소하겠다는 응답이 6%에 불과했다.

산업계·중국 의존도 (CG)
산업계·중국 의존도 (CG)

[연합뉴스TV 제공]

반면 중국과 거래를 유지하거나 확대한다는 응답이 84.3%에 달했다. GVC가 약화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대중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는 당분간 거래 축소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는 대목이다.

이밖에 기업 44%는 연구·개발 기술과 인력·자금 부족, 미래 불확실성 등 때문에 4차 산업혁명으로의 전환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R&D 지원 강화, 대·중소기업 상생 강화, 사업전환 지원 등을 정부가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중국의 신보호무역주의가 부상하는 가운데 일본의 수출규제, 코로나19까지 이어져 우리 기업들이 구축해온 GVC가 위협받고 있다"며 "GVC 재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국내 산업을 튼튼하게 하는 과제가 밀도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대기업 76개사, 중소기업 224개를 대상으로 전화·팩스를 통해 실시됐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