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전세계 코로나 재유행 속 국경절 6억명 국내여행

송고시간2020-09-27 09:26

국경절 연휴 '해외여행' 주의에 중국 내 관광 몰려

중국 관광지 여행 인파
중국 관광지 여행 인파

[글로벌타임스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인 6억여명이 올해 국경절 연휴(10월 1~8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유행을 피해 자국 내 관광을 즐길 전망이다.

이는 중국 본토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상황인 데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해외여행을 강력히 통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최대 온라인여행사 씨트립은 최근 중국의 관광 시장 회복세를 고려해 올해 국경절 8일 연휴간 6억여명이 여행을 떠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작년 국경절 연휴 7일간 중국 내 여행객 7억8천200만명의 70~80% 수준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내 관광 시장의 회복세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중국 정부는 국경절 기간 자국 내 여행 활성화를 위해 전국 1천500여곳의 명승지에 무료 또는 입장권 할인에 돌입했다.

20여개 성과 도시는 여행 상품권을 배포해 국내 관광을 통한 내수 진작을 유도하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말 코로나19가 대규모로 발병해 경제에 치명타를 입었던 후베이(湖北)성은 400여곳의 관광지를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여행 상품권의 경우 온라인 여행 플랫폼에서 내려받을 수 있으며 숙박비나 티켓, 맞춤형 휴가 패키지 등을 보조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폐업 위기까지 몰렸던 중국 항공사들은 국경절 티켓 매진 사례가 이어지면서 운영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매년 국경절에 수백만 명의 중국인들이 해외여행을 갔는데 올해는 코로나19가 각국에 유행하면서 수요가 거의 없다"면서 "대신 중국 내 관광으로 몰리면서 주요 여행지마다 북새통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