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대통령 "긴급지원 1천달러"…실직 여성 "차액 달라" 소송

송고시간2020-09-27 06:01

유엔총회 연설서 고의로 잘못된 정보 인용 논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는 취약계층에게 1천 달러(약 117만5천 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실직 여성이 브라질 정부를 상대로 차액을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리우데자네이루시에 사는 이 여성은 변호인을 통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자신이 받은 금액과 다르다며 정부를 상대로 차액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지난 24일 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언급한 1천 달러는 브라질 통화로 바꾸면 5천540헤알 정도다.

그러나 이 여성은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5개월 동안 매월 600헤알씩 모두 3천 헤알을 받았으며, 따라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말한 금액과 차이 나는 2천540헤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엔총회 화상 연설하는 브라질 대통령
유엔총회 화상 연설하는 브라질 대통령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간) 유엔총회 화상 연설을 하고 있다. [브라질 대통령실]

소송에 대해 연방판사는 연방정부에 열흘 안에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거나 차액 지급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으면 30일 안에 맞소송을 제기하라고 명령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22일 제75차 유엔총회 화상 연설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방정부의 사회적 격리 조치를 비난하면서 연방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조치로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었다며 자화자찬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

이후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의도적으로 잘못된 정보를 인용했다는 주장이 나왔으며, 일부에서는 대통령이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한편, 브라질 정부는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비정규직 근로자와 실업자, 빈곤층 등에게 매월 600헤알을 지급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데다 11월 지방선거까지 고려되면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하고 금액을 300헤알로 줄였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