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순신·윤봉길…정부표준영정 14점, 친일행적 화가작품"

송고시간2020-09-27 09:00

민주당 임오경 "친일작가 작품, 표준영정 지정 해제해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위인들을 그린 '정부 표준' 초상화 가운데 상당수가 친일 행적 논란이 있는 화가의 작품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27일 공개한 문화체육관광부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지정된 '정부표준영정' 98점 중 14점이 여기에 해당한다.

대표적으로 현충사에 봉안된 충무공 이순신 영정과 충의사에 봉안된 윤봉길 의사 영정은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장우성 화백이 각각 1973년, 1978년 그린 것이다. 표준영정 목록에는 총 6점의 장 화백 작품이 포함돼 있다.

이외에 대통령 직속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발간한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에 이름이 올라간 김은호 화백 작품이 2점, 김기창 화백 작품이 6점으로 각각 파악됐다.

영정의 저작권은 영정 제작기관 또는 화가에게 있다.

따라서 이순신 장군과 윤봉길 의사의 영정으로, 친일행위자와 그 후손들까지 불로소득까지 얻게 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임 의원 측은 지적했다.

임 의원은 "일제강점기에 나라를 등지고 친일행위를 한 작가들이 그린 영정이 국가에 의해 지정돼 후손들에게 전해지는 것은 옳지 않다"며 문체부에 표준영정 해제 조치를 촉구했다.

minaryo@yna.co.kr

문체위 전체회의 참석한 임오경 의원
문체위 전체회의 참석한 임오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실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